제07호 2009년 겨울 편집자의글

[ 살림이야기에 주는 말 · 살림이야기가 드리는 글 ]

가을호를 읽고...

편집부

살림이야기가 드리는 글

 

밥은 먹고 다니냐? 영화 <살인의 추억>에서 달아나는 용의자를 향해 쫓던 형사가 뜬금없이 던지던 그 말이 가끔 생각납니다. 밥을 떠올리면 갑자기 우리가 마음 졸이는 이 모든 일들이 부질없기도 하고 허망해지기도 합니다. 너나 할 것 없이 하고 있는 이 모든 일들이 밥 먹고 살자고 하는 짓인데 생각하면 밉던 사람들에게도 안쓰러운 동료애가 느껴집니다. 또 우리가 느끼는 결핍감 같은 것은 이해도 못할 것 같은 재벌이나 대통령이라고 한들 한 끼에 밥을 두세 그릇 먹을 리 없을 텐데 싶어지기도 합니다.

《살림이이야기》이번 호 이야기는 ‘잠’입니다. 잠꼬대 같은 소리를 태연하게 하는 사람들 때문에 좀처럼 발 뻗고 자기 어려운 시대. 우리들의 고단한 잠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경제개발, 국민총화 선동 아래 우리나라에서는 요 몇 십 년 동안 잠은 참 험한 대접을 받아왔습니다. 잠을 잘 자는 사람은 무신경하고, 심하면 부도덕하다고까지 손가락질 당하는 분위기입니다. 아니나 다를까 OECD 통계는 우리나라 사람들이 제일 적게 자고 하는 일에 대해 느끼는 만족감도 제일 낮다고 말해줍니다. 아무리 각박한 부모라도 자식에게 밥 좀 그만 먹으라는 말은 하지 않는데 아이들 잠 푹 자는 모습은 그냥 두고 보지 않습니다. 이 때문에 여남은 살 남짓한 어린 학생들이 자정을 훌쩍 넘은 시간에도 거리를 배회하는 것이 2009년 한국의 새벽 풍경입니다. 도대체 무엇을 위해서 왜? 이런 의문이 듭니다. 새벽 조찬에 모여 4대강사업을 독려하고, 어디 한구석에라도 남아있는 자투리시간이나 여유 공간들도 남김없이 싹싹 개발하자고 결정하는 높은 분들께 묻고 싶어지는 순간이 있습니다. 잠은 자면서 사냐?

 

살림이야기에 주는 말

 

지난 호 특집 제목 ‘고기를 먹는 일’을 보고 책을 펼치기도 전에 ‘이거 좀 뜨끔 하겠구만’ 싶었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삼겹살과 보쌈, 그리고 갈비탕과 순댓국, 거기에 양고기까지 좋아하는 제가 좀 몹쓸 짓 하는 사람 같아서 읽는 내내 난 도대체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하나 고민했습니다. 아주 잠시 채식을 생각해보기도 했지만 고기를 즐기는 저로서는 불가능한 약속일 것 같아 포기했습니다.
좀 비겁하지만 고기 두 번 먹을 거 한 번 먹자고 혼자 합의 봤습니다. 괜찮습니까?
그래도 뭔가 좀 찜찜하네요. 저도 나름 착하다면 착한 사람인데 이거 왜들 이러십니까!
동그리 오봉봉 | 경기도 평택시 안중읍

 

어제도 제가 늘 가는 카센터 사장에게 책을 주면서 그랬습니다. “일 년에 2만 원 여유 있냐? 아내에게 좋은 선물 하나 해라”고요.
상대에 따라 다릅니다. 아는 친구에게는 무조건 “꼭 읽어야 인간노릇 하는 책이 있다.”고 하면 웃으면서 구독을 하지요.
제가 이번 6호를 보면서 책 만든 분들에 대한 고마움이 사무쳤다고 하면 과장일 테고 정성이 한껏 느껴졌어요. 우리나라 사람들이 이 책을 다 본다면 바로 혁명이 이것이겠구나 싶었어요. 다는 아니더라도 100만 명만 본다면 말이에요. 그래서 저는 새로운 혁명을 한다는 마음이 있어요. 책 권하는 게요. 그러니 당당하고 거침없고. 보다 많은 사람들이 《살림이야기》를 볼 수 있게 같이 노력해요.
전희식 | 전북 장수군 장계면

 

집부터 일터까지 나오는 전철 길에《살림이야기》6호를 다 읽어냅니다. 서대문역에서 내려 한글회관까지 걸어가면서 차례를 다시금 살펴봅니다. ‘고기를 먹는 일’을 특집으로 삼는데, 이 특집 하나를 자그마치 스물한 꼭지나 싣습니다. ‘고기 좋아!’ 하고 외치는 이들 목소리를 ‘고기 싫어!’ 하고 외치는 목소리와 나란히 다룹니다. ‘고기는 알맞게!’ 하는 목소리에다가 ‘고기는 무엇인가!’ 하는 목소리 또한 알차게 담깁니다.
일터에 닿아 눈코 뜰 새 없이 일을 보고 난 낮나절, 다시금 잡지를 들추며 ‘정기구독’ 길잡이를 읽어 봅니다. 한 해에 18,000 원, 두 해에 34,000 원, 세 해에 48,000 원입니다. 이달 끝물에 일삯이 들어오는데, 이참에 이 잡지도 하나 받아볼까? 이따 집으로 돌아가면 인터넷으로 자동이체를 해야겠다고 생각합니다.
최종규 | 오마이뉴스 ‘책이야기’

 

작년 가을부터 살림이야기를 접하고 난 후, 나는 살림이야기를 보는 재미에 푹 빠졌다. 특히 ‘물 이야기’ 라든가, ‘고기를 먹는 일’ 등 특집으로 꾸미는 내용을 보고 있노라면 이것을 만드는 사람들은 이시대의 등대와도 같은 바람직한 길잡이가 아닐까라는 생각을 해본다.
스스로 자기의 안목에 맞게 판단케 하는 논조와 구성은 발군의 실력이라고 찬사를 보내고 싶다. 워낙 독서량이 부족하고 독서력조차 떨어지는 내 탓인지는 몰라도 나는 살림이야기의 어느 한두 칼럼이 아니라, 책 전체가 만족스럽다. 조건 없이 계속 편집 담당자들의 건투를 간절히 빌게 된다.
정영이 할아버지 | 충북 충주시 노은면

 

고기를 먹는 일이라.... 광우병 사태로 어떻게 하면 안전한 고기를 골라 먹을까만 고민하던 내게, 아예 육식 자체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라고 말을 걸어 온 살림이야기. 가슴이 뜨끔하기도 하고 또 답답하기도 했습니다. 무슨 결심을 한 것도 아닌데, 장을 볼 때마다 정육 코너 앞에서 망설이다 그냥 돌아서는 일이 많아졌어요. 이렇게 조금씩 줄여 가면 지구에도 좋은 일이라는 게 은연중에 마음을 움직인 것 같아요. 자신은 없지만 저도 노력해보고 싶어요. 그래서인가요, 버섯장아찌 요리를 소개한 문성희 님의 식담 코너가 고맙게 읽혔습니다. 소고기 장조림 생각날 때 버섯장아찌 만들려고요. 맛있고 착한 요리 계속 소개해주세요.
예솔 엄마 | 서울시 강서구 등촌동

 

 

의견을 주신 모든 분들, 감사합니다.

위에 실린 글들은 살림이야기 편집실로 온 독자엽서와 이메일 그리고 인터넷 매체 등을 통해 소개된 것입니다. 의견 주신 분들 덕분에 한 계절을 든든히 지냈습니다.
글이 실린 다섯 분께는 아산·당진의 농부들이 정성껏 기른 오분도미 햅쌀 8kg을 드립니다. 만일 쌀이 넉넉하시면 2009년 수확한 한살림 배에 국산 도라지를 넣어 진하게 즙을 낸 배즙을 보내드리겠습니다.


http://www.salimstory.net/renewal/sub/view.php?post_id=112